본문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홍보센터

공지사항

  • 작성일 : 2011-03-17
  • 작성자 : 에스디엔
  • 조회 : 4,970

   

SDN, 불가리아 태양광사업 탄력 받는다

 

지면일자 2011.03.17      김용주기자 kyj@etnews.co.kr

 

SDN의 불가리아 태양광사업에 탄력이 붙었다.

 

SDN은 15일(현지시각) 불가리아 소피아 쉐라톤호텔에서 40㎿ 불가리아 태양광발전소 건설 프로젝트와 관련 NH투자증권, 한주자산운용과 각각 1000억씩 총 2000억 규모의 선행 투자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MOU는 SDN이 기존에 진행하고 있는 42㎿ 태양광 프로젝트 투자유치 성공을 기념하는 자리에서 이뤄졌다.

 

이날 기념식에는 박영준 지식경제부 차관, 전비호 주불가리아 대사, 에브게니 안겔로프 불가리아 경제에너지 차관, 크라시미르 파르바노프 불가리아국영전력회사 사장, 장도수 남동발전 사장, 정회동 NH투자증권 사장, 박승득 한주자산운용 사장, 최기혁 SDN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박영준 차관은 “세계는 지금 기후변화와 에너지위기 극복을 위한 녹색경쟁을 벌이고 있고 한국과 불가리아 역시 그린레이스에 앞서기 위해 신재생에너지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며 “미래를 준비하는 자에게 온실가스 감축과 에너지위기는 더 큰 기회가될 것이고, 오늘의 남동발전과 SDN의 불가리아 태양광발전소 건설 프로젝트가 좋은 예”라고 말했다.

 

남동발전 장도수 사장은 “SDN과 남동발전이 협력해 여러 나라에 태양광발전소를 건설할 계획을 갖고 있다”며 “불가리아 태양광발전소 42㎿의 투자는 두 회사의 협력관계의 시발점이자 기술을 지닌 중소기업과 국내 공기업의 신재생에너지 컨소시엄 구성의 좋은 본보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DN은 이 자리에서 불가리아 정부와 약 100만BGN(약 7억8000만원) 규모의 태양광 연구용역 계약을 맺었다. 또 불가리아의 전력효율 개선을 위한 전력운영센터와 태양광모듈 제조공장 설립을 위한 청사진을 제시하고 불가리아 정부와 후속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김용주기자 kyj@etnews.co.kr

 

 

기사원문: http://www.etnews.co.kr/201103160145